강서조합

커뮤니티
파워프라자 라보ev PEACE, 영업용 번호판 올해 첫 신규 발급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03-23 조회 : 320

 

 

서울시 용산구가 2020년 친환경 전기화물차 파워프라자의 라보ev PEACE(0.5톤) 영업용 번호판 첫 발급을 진행했다.

기존 소형 화물자동차 영업용 번호판은 약 2500만원 선에서 개인 간 양수도계약을 맺어 진행됐는데, 친환경 화물차를 이용하면 이러한 부담 없이 영업용 번호판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정부는 2020년을 전기화물차 보급 원년의 해로 정하고 구매보조금 등의 혜택을 통해 전기화물차 보급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으며 영업용 번호판 신규 발급은 친환경 인증을 받은 1.5톤 미만은 화물차가 대상인 만큼, 미세먼지 저감 정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2020년 전기화물차 영업용 번호판 신규발급 차량 구매자는 개인사업자로서 파워프라자의 라보 EV피스(0.5t) 차량을 서울시 전기자동차 보급 보조금(국비 1100만원, 시비 550만원) 총 1650만원의 구매 지원 혜택을 받아 구매했다.

전기화물차 구매자는 기존에 타사의 라보 차량을 이용해 용산구에서 운송업을 진행했으며 친환경 전기화물차의 저렴한 연료비와 친환경 전기화물차 영업용 번호판 신규 발급이 가능하다는 소식을 듣고 파워프라자에서 라보ev PEACE(0.5톤) 전기화물차를 구매했다. 전기화물차 구매자는 기존 용산구 내에서 하던 근거리 배송업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구매한 라보ev PEACE(0.5톤) 전기화물차는 용산구 아이파크몰에 설치된 공용 완속충전기를 통해 충전이 가능하고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이용할 시 주차료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파워프라자는 구매자의 질의응답 내용을 아래와 같이 요약했다.

전기화물차에 대한 정보를 어떤 식으로 접했는지에 대해 구매자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인 라보를 운행을 하던 중 영업용 번호판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다양하게 알아보았고 전기화물차에 한해서는 영업용 번호판을 신규로 발급해준다는 정보를 접해 파워프라자에 연락했다고 밝혔다.

전기화물차의 장점이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선 가장 큰 장점은 영업용 번호판 신규 발급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존 영업용 번호판의 경우 신규 발급이 막혀 있어 비싼 가격을 주고 번호판을 구매해야 해서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추가로 저렴한 연료비와 소모품 비용이 거진 들지 않는 점 역시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차량 구매 후 활용 계획에 대해서는 이번 차량 계약 후 영업용 번호판을 받게 되면서 퀵 사업소를 새로 개업하게 됐고 전기화물차를 이용한 퀵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한편 국내 유일 경상용 전기화물차 ‘라보ev피스’는 전기차 보급 대상 차종에 포함되어 있으며 파워프라자는 신속한 판매를 통해 관공서와 개인, 물류법인기업 등에 보급을 진행하고 있다.

‘라보ev피스’는 1회 충전 실제 주행거리 100km(*인증거리 72km), 충전 시간은 약 4시간이 소요되며 독일 린데(Linede)의 고효율 모터와 고효율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여 성능을 끌어 올렸다. 물류배송, 휴양림/수목원 시설 관리 등 특수성이 있는 사업자의 운행을 고려하여 변속기능(세미 오토기능)을 채택, 보다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또한 구동시스템과 배터리가 일체화된 저중심 설계의 파워팩 형태 등 파워프라자 만의 개조테크닉 도입으로 차량 안전성을 더욱 견고하게 했다.

동시에 전기차 전문기업 파워프라자는 고객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A/S 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기차 제작사 최초로 시행되고 있는 ‘직접 찾아가는 A/S’, ‘평생무상 A/S(파워프라자 생산 전기차 전용부품 한정)’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파워프라자 전기화물차 문의 및 구매 접수는 고객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고객에게 편리한 구매 정보 제공을 위해 무료 시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